수호예찬의 비    鎭  魂  曲  (진 혼 곡)             

 
   
                  鎭    魂    曲
 
             - 마산 희생자를 위하여 -
                                                             具   常

           손에 잡힐듯한 봄 하늘에
           무심히 흘러가는 구름이듯이
           피 묻은 사연일랑 아랑곳 말고
           형제들 넋이여, 평안히 가오.

           狂風이 휘몰아치는 쑥대밭 위에
           가슴마다 일렁이는 逆情의 파도
           형제들이 틔워 놓은 그 한길위에
           오늘도 자유의 喪列이 뒤를 이었오.

           형제들이 뿌리고 간 목숨의 꽃씨야
           우리가 기어이 가꾸어 피우고야 말리니
           운명보다도 짙은 그 바램마저 버리고
           어서, 영원한 안식의 나래를 펴오.

     

 ♣ 국립 4.19묘지 양 옆으로 6편씩  전체 12편의 수호예찬의 시가 새겨져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