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호예찬의 비            손      님              

             손      님
                                             李  盛  夫

           어느 날 밤
           내 깊은 잠의 한가운데에
           뛰어들어,
           아직도 깨끗한 손길로
           나를 흔드는 손님이 있었다.

           아직도 얼굴이 하얀,
           불타는 눈의,
           청년이 거기 있었다.

           눈 비비며
           내 그를 보았으나
           눈부셔 눈을 감았다.
           우리들의 땅을 우리들의 피로
           적셨을 때,
           우리들의 죽음이 죽음으로

           다시 태어났을 때,
           사랑을 찾았을 때,

           검정 작업복을 입었던 내 친구
           밤 깊도록 머리 맞대었던 내 친구
           아직도 작업복을 입고
           한 손에 책을 들고,
           말없이 내 어깨 위에 손을 얹었다.

           아아 부끄러운 내 어깨 위에
           더러운 내 세월의 어깨 위에
           그 깨끗한 손길로 손을 얹었다.......


    


 ♣ 국립 4.19묘지 양 옆으로 6편씩  전체 12편의 수호예찬의 시가 새겨져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