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호예찬의 비        4      월             

                4      월  
                                                                  朴  和  穆
      4월은
      거칠은 계절풍이 부는 가운데도
      굳은 땅을 뚫고 짓누른 돌을 밀어 제치며
      어린 푸른 싹이 솟구치는 달이다.

      사월은
      정녕 생명의 외침을
      아무도 막아내지 못하는 달이다.

         사람 뒤에 사람 없고
         사람 아래 사람 없고......

      그 누가 착하고 어진 우리를 억누르고
      한 몸의 영화를 그 속절 없는 부귀를
      누리려고 했던가?
      썩은 권력은 언제든 허물어지고 마는 것을.....

      한 겨우내 죽은 듯
      침묵속에서 살아온 뭇 생명들
      이제 활활히 분화처럼 활활히 솟구치나니
      아 진정 4월은
      부활의 달.

             
     
 ♣ 국립 4.19묘지 양 옆으로 6편씩  전체 12편의 수호예찬의 시가 새겨져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