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호예찬의 비    빈  의  자              

                    빈  의  자
                                             鄭  漢  模
            그날 밤
            너를 기다리던
            저녁 밥상이
            어머니의 가슴에서
            언제까지나
            식지않는 눈물이듯

            "내일 다시 뵙겠습니다"
            책가방을 끼고
            계단을 내려간
            마지막
            네 인사

            오늘도 너는
            빈 의자 위에
            착한 그의 눈짓으로
            돌아와 앉는다.
     
 ♣ 국립 4.19묘지 양 옆으로 6편씩  전체 12편의 수호예찬의 시가 새겨져 있습니다